Search

노션에 쓰는 첫 일기

Date
2021/04/22
Tags
Diary
Created by
오랜만에 일기를 쓴다. 사실 노션에 일기를 쓰는 건 오늘이 처음 아닐까?
Table of Contents

일기를 쓰긴 쓰나?

쓰긴 쓴다. 거의 몇 달에 한 편 꼴로 오프라인 일기장에 쓴다. 내 사생활에 대해 깊게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알 텐데, 내가 항상 가지고 다니는 노트 두 권 중 하나가 일기장이다. 다른 하나는 독서 노트. 가방에 책이랑 전자기기는 다 빼고 다녀도 노트 두 권과 오락실 카드, 장갑은 항상 갖고 다닌다. 내 정신적 지주와도 같다.
중~고등학생 때도 알음알음 일기를 쓰긴 했지만, 그리 오래 가진 못했다. 대학생이 되고 나서 처음 일기를 쓰기 시작한 건 실연당한지 사흘 정도 지난 날부터.
카타르시스는 도움이 안 된다더라. 존경하는 친한 선배가 그랬다. 슬플 때 실컷 우는 것은 아무 도움이 되지 않으며, 지금 슬퍼하는 이유를 글의 형태로 있는 그대로 솔직하게 풀어나가는 게 꽤 도움이 된다고 조언해주셨고, 그 때부터 일기를 쓰기 시작했다.

요즘

그냥... 힘들게 산다. 정말 누구보다도 힘들게 산다. 뭐 장황하게 쓰기도 귀찮아서 개조식으로 쓴다. 최근 두 달간 있었던 일이다.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는 일만 써 보자.
1.
자취를 시작했다. 아무도 없어서 좋다가도 가끔은 외롭다.
2.
취직했다. 훈련소+연구소 들어가기 직전까지 근무하기로 했다.
3.
학업을 병행하고 있다. 돌아버리기 직전이다. 살려줘...
4.
과외를 구했다. 내 능력이 빛을 발한 것보다도 당장 금전적 부담을 덜게 된 게 더 좋다.
5.
정신과 약 복용을 끊었다. 그런데 요즘 다시 힘들어져서 병원을 다시 찾을 것 같다.
6.
연애를 시작했다. 이런 일은 내 인생에서 두 번 다시 없을 줄로만 알았는데, 기적같은 일이다.
... 막상 써 보니까 별 거 없다.

노션에 쓰는 첫 일기

앞으로도 최근 근황이나 그때그때 드는 생각을 노션에 적어볼 생각이다. 첫 발을 내딛는 게 어렵지 그 다음부턴 쉬우니까. 오늘 첫 발을 내딛었다.

여담

원래 일기에는 제목을 붙이지 않지만, 일기에 처음으로 제목도 붙여 보았다. 제목이 없는 시는 미완성이라는 이야기를 어디선가 들은 적이 있다.
쓰고 싶은 게 생각보다 많은데 일단 여기서 끊자. 나중에 짬 날때 조금씩 써야겠다.
내일은 출근해야지... 일찍 자자.